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P's : 경주의 달은 아주 컸다.

저게 달인가? 놀랄 정도. 

예전에 사람들이 달을 신성시 할 수 밖에 없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경주의 구도심은 기와로 된 집들이 대부분. 

사람들이 많이 몰리는 황리단길은...

익선동을 그대로 가져다 놓은 것 같다. 

집은 다 기와집인데 파스타, 피자 파는 곳이 얼마나 많던지. 

이건 서울에서 파는 음식과 별 차이 없는 것 같은데. 

그래서 처음에는 멋져 보였던 기와집들이 자세히 보니..

조악하게 느껴졌다. 

휘엉청 둥근달과 바로 옆에서 보이는 능은 좋았는데..

다음부터는 황리단 길은 안오는 걸로 

오늘도 고맙습니다 :)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