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P's : 명동에서 점심을 먹으려고 하는데 마땅한게 떠오르지 않는다.

하동관 - 사람 많다.
냉면집 - 사람 엄청 많다.
충무집 - 업계? 사람 많다.

그러다가 떠노른 찌개집.
여기 아주 아주 오래전부터 있어서 고등학교 때, 명동에서 영화 보고 나면 갔던 곳.

오징어, 돼지고기, 소시지, 김치 등을 넣고 푹푹 끓인다.
부대찌개에 오징어가 들어간 버전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특별한 맛은 아니지만 한끼 하기에는 무난한 곳.

어쩌다 병약의 아이콘?이 된 jh와 함께 방문.
(Jh는 내가 가장 많이 문병간 지인인데, 이 날도 뜨거운 접시를 잡다가 손이 살짝 데였음. ㅠ ㅠ)

한끼 잘 해결했다.
옛날 그 맛과 조금 달라졌나? 싶다가도 자꾸 손이 가는 그런 곳이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