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P's : 양군과 그날 바다를 신도림역 롯데시네마에서 관람.
크라우드 펀딩에도 참여했는데, 어차피 다시 봐야할 작품이라 양군 시간 되는 날 봤다.

우려 됐던 점은 기존 프로젝트 부 두 편의 영화처럼 대중의 관심이 부족하면 어쩌나 하는 생각.

다른 다큐멘터리 영화에 비해서, 구성이 약하거나, 너무 많은 것을 담으려다가 의도가 제대로 전달 되지 않으면 어쩌나 하는 생각.

하지만 그런 우려는 하지 않아도 될 것 같다.

영화는 철저하게 세월호의 가장 큰 문제.

왜 배가 침몰했는지에 대해서 설명하고 있고, 그 설명도 모두 이론이 없을 디지털로 제시하고 있다.

영상, AIS 코드.

그리고 상당부분 정부가 제시했던 자료가 가짜였다는 것을 알려준다.

무엇보다 그동안 언론에 나오지 않았던, 세월호 침몰 현장을 목격하고, 관련 내용을 기록해두신 

둘라에이스 선장님의 인터뷰와 생존 학생들의 증언, 화물칸 안에 있었던 자동차 블랙박스로 퍼즐을 조합한다.

그래도 관련 내용에 대해서 많이 안다고 생각했는데, 내가 모르는 것들도 많았다.

사고가 난 뒤 4년이 지나 관심이 줄어들고 있는데, 왜 기억해냐 하는지 관심을 가져야 하는지에 대해서 생각하게 해준다. 

어처구이 없지만 그 사고는....무지와 실수로 시작된게 아닌가 생각된다.  

그리고, 일이 벌어졌을 때... 거기에 연관된 것들을 덮기 위한 무지, 무능한 사람들... 


세월호는 가라 앉지 않았어야 한다.

마지막에 영화를 만들기 위해 크라우드 펀딩한 사람들의 이름과 아이디가 올라오는데.

가장 많은 것이 기억하겠습니다. 

미안합니다. 정의는 침몰하지 않는다 였다.


영화를 위해 나서 준 둘라에이스호 문예식 선장님, 학생들... 나레이션을 해주신 정우성님에게 고마움을...

​​​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