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P's : 인터넷 덕분에 제 3세계 영화들을 예전보다 쉽게 볼 수 있게 됐는데, 

여전히 헐리웃 영화에 비하면 정보 자체를 얻기가 어렵다. 

그리고, 영화는 음식과 같아서 익숙하지 않은 음식은 선뜻 먹기도 어렵다,

1997년 이란 영화 천국의 아이들은 예고편 하나만으로도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게 만든 영화. 

주인공인 어린이는 신발이 없어서 오빠와 동생이 번갈아 신는다. 

그리고, 신발을 하나 더 얻기 위해 달리기 대회에 나간다. 

제한된 상황이 너무 재미있다. 어린이들의 연기도 자연스럽고..

예전에 비해서 모든 것이 풍족한 상황에서...과연 행복은 무엇일까? 라고 생각해보게 되는 영화. 

다시봐도 재미있다. 

감독은 마지드 마지디(Majid Majidi) 

구름 너머, 2017 무하마드: 신의 예언자, 2015 참새들의 합창, 2008 페르시안 카펫, 2007 윌로우 트리, 2005 맨발로 헤라트까지, 2002 등을 감독 

추천 : ★★★★☆ 누구나 재미잇게 볼 수 있는 영화 

다음 영화 : 9.5 / 10 

네이버 영화 : 9.7 / 10 

imdb : 8.3 /10 

Rotten Tomatoes : 82% / 96% 

줄거리 

엄마의 심부름을 갔던 초등학생 ‘알리’는 그만금방 수선한 여동생 ‘자라’의 하나뿐인 구두를 잃어버리고 만다. 

동생은 오전 반, 오빠는 오후 반.운동화 한 결례를 번갈아 같이 신게 된 남매는엄마 아빠한테 들키지 않고, 학교에도 지각하지 않기 위해서하루에도 몇 번씩 아슬아슬한 달리기를 이어나간다. 

그러던 어느 날, 어린이 마라톤 대회 3등 상품이 운동화라는 사실을 알게 된 ‘알리’는‘자라’에게 1등도 2등도 아니라 기필코 3등을 차지해서새 운동화를 가져다주겠다고 약속하고 대회에 참가한다. 

과연, ‘알리’-‘자라’ 남매는 새 운동화를 가질 수 있을까?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