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P's : 예전에는 산책이 주는 즐거움에 대해서 몰랐다. 

그냥 나무하고 풀이 있는 공간을 지나는...

재미없는 과정이었는데..

나무와 풀이 있는 곳을 지나면....마음이 차분해진다. 

그리고, 다 똑같은 나무들, 풀들.... 

그런 이름을 어머니는 어떻게 아셨는지...

이건 무슨 나무...이건 무슨 나무....얘기를 해주셨을 대는..

어차피 장난감으로 쓸 수도 없는 이런 나무를 구분하는데 어떤 의미가 있는가? 했는데.

이제는 내가 그러고 있다. 

.

.


나이 들었어 -_-; 

오늘도 고맙습니다 :)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