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P's : 죽변항에서 허락된 식사는 2끼. 

자주 올 수 있는 곳이 아니기 때문에, 신중해야 했다. 

내가 신중할 필요는 없다. 나보다 더 신중한 사람들이 있기 때문에. 


게는 먹었으니, 어디를 갈까? 하다가 근처에 유명한 중식당이 있다고 해서 거기를 가기로 했다. 

그런데, 사람들이 너무 많았다. 그리고, 인터넷으로 검색을 해보니... 뭔가...군산 중식당처럼...관광객들만 가득할 것 같은 느낌..

어떻게 할까? 고민하다가. 

일단 현지분에게 물어보기로 했다. 


- 안녕하세요. 저기 중국집 맛있어요? 

= ? 사람들 많이 가요. 


- 그럼 아주머니도 많이 가세요? 

= 우린 안가. 사람들 많아서. 


- 죄송한데, 그럼 드셔보시기는 했어요? 

= 예전에 먹어봤지. 나는 그냥 그랬어요. 


- 아..그러면 이 근처에서 식사할만한 곳 있을까요?

= 우리는 이 앞에 아구탕집 가요. 생아구로 만들어주거든. 


- 예 고맙습니다. 이 반건조 생선 파시는 것이지요? 

= 예. 맛이 괜찮아요. 


- 이거 이거 이거... 주세요.  :) 


반건조생선도 사고, 여기 분들이 자주 가시는 식당에 대한 정보까지 얻었다.  :)

그리고, 아주 만족스러운 한끼를 할 수 있었다. 

반건조 생선을 파는 분들이 몇 분 계시다.  

우리가 산 곳은 명가수산. 건어물은 이 가게 그리고 가게 건너편에 생선 말리는 곳에서 살 수 있다.  

이렇게 2만원. 

명가수산. 택배 가능. 

이렇게 말린다. 

적당히 구입.. 

우리는 맛있는 식당에 대하서 알고, 맛있는 반건조 생선도 구입... 

오늘도 기분이 좋다 :)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