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P's : 지하철을 타고 가고 있는데. 갑자기 옆에서 할머니의 소리가 들린다. 


'열어!!! 열어 !!!! 열어 !!!!' 


큰 소리를 내는 것이 아니라 절규 수준 소리가 나서 깜짝 놀랐다. 

소리가 나는 쪽을 보니 할머니 몇 분께서 닫힌 지하철 문을 두드리며. 열어달라고 소리치고 있었다. 


열차가 출발하지 못하고 기관사 분께서. 뒤로 물러나달라고 하는데도 계속 '열어!!! 열어 !!'라고 소리를 지르니 지하철 안 사람들이 모두 보게 됐다. 


알고보니 할머니 중 한 분이 문이 닫힐 때 문 사이로 우산을 끼워서 지하철이 출발하지 못하는 상황. 

결국 짧은 시간이지만 실갱이를 하다가 기관사분께서 문을 열어주셨다. 


그리고 상기된 기관사 목소리가 흘러나왔다. 

'전동차 출입문에 우산을 끼우고, 문을 두드리면 운행에 방해를 받을 뿐 아니라 승객 안전에도 문제가 있을 수 있으니 주의해주시기 바랍니다' 라고. 


이 기관사님 목소리를 지주 들어서 익숙한 분인데, 동작대교 건널 때면, 날씨 얘기도 하시고, 하루 즐겁게 보내하고 말을 하시는 분이다. 

아마 기관사분은 이날이 최근 가장 화난 날이었을 것 같다. 


당당하게 들어오는 할머니들 중 우산을 밀어 넣은 할머니는 


'거봐 들이밀면 출발 못해' 라고...


라고 하시면서 주위 시선은 아랑곳하지 않고, 종교 활동 얘기로 계속 시끄럽게 말씀을 나누신다. 

할머니들이 생각하시는 종교 활동은 무엇일까?

저 할머니들도 예전에는 수줍음 많은 소녀셨을텐데. 무엇이 할머니들을 바꾸게 한 것일까? 


나중에는 버스를 탔는데, 거기에서도 특이한 일이 벌어졌다. 

사람 없는 정류장에 할아버지가 타셨는데, 입구쪽에서 계단 아래로 발을 걸치고 버스비를 지갑에 꺼내고 계셨다. 

선글래스에 모자를 쓴 (이제 선글래스와 향우회? 모자는 거부감이...) 어르신은 기사님이 올라와서 버스비를 내셔도 된다고 했는데도, 

안들리는지 지갑을 주섬주섬 열어서 버스비를 내셨다.


다행히 주변에 차가 없어서 버스기사분이 한참을 기다려 주셨다가 문을 닫았다. 


문제는 몇 정거장 뒤에 발생했다. 아마도 본인의 목적지가 버스 정류장 사이에 있었나보다. 


'여기서 내려줘!!! 여기서 내리란 말이야!!! '

라고 하자. 


기사분께서... '어르신. 여기는 정류장이 아닙니다. 저 앞이 정류장이예요' 라고 하자. 

'여기서 문 열란 말이야!!!' 라고 소리를 질러서. 결국은 정류장 조금 전에 내리셨다... 


버스 기사분은 '에휴' 한마디 하시고 출발을 했고. 어르신은 본인이 생각한 것보다 더 버스가 나가서 불만인 듯...휙 내리셨다. 


무엇이 어르신을 이렇게 막무가내로 만든 것일까? 


생각해보면... 

나이가 든다는 것이 꼭 정서적으로, 성숙하게 만드는 것은 아닌것 같다. 

누가 그러는데, 사실 나이가 드는 것은 원숙해지는 것이 아니라 가장 쉬운 일이라고... 가만히 있어도 되는 일은 나이 드는 것 밖에 없다고 한다. 


대부분은 시행착오를 거치면서 젊었을 때 품성이 바뀌기는 하지만, 나이들어서도 막무가내인 사람은 젊었을 때도 그랬을 것이라고....

결국 나이만 들어서 노인의 모습을 하고 있지만... 젊었을 때부터 주위에 피해를 줬던 사람들이라는 얘기를.... 

그런 생각을 하니 좀 무섭기도 하고... 아까 지하철에서 본 할머니와 할아버지가 조우하게 된다면.... 2차 대전 수준의 문제가 생기는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횡단보도에 신호등이 바뀌기를 기다리면서 서 있는데... 

옆으로 작은 리어카가 한대 선다. 

박스를 가득 채운 리어카 앞에 어르신이 서 있다. 이 분은 길 건너는 사람들이 불편할 까봐 사람이 없는 쪽으로 리어카를 돌려서 세워 놓였다. 

그리고, 충분히 공간이 남았는데도 옆에 서 있는 사람에게 '에고 길을 막아서 죄송합니다' 라고 하다가 신호가 바뀌자 지나가셨다. 


앞서 본 두 명의 어르신과는 좀 다른 느낌...


혹시. 사는게... 

그렇게 소리지르고, 악착같이 자기 것을 찾아야 살아 남을 수 있는 것인가? 하는 생각이 들기도...

세번째 본 어르신이..원래는 자산가인데 박스 줍는 것은 취미로 하시면 좋겠다는 엉뚱한 생각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자유로 2017.07.12 00: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이 들면서 종종드는 생각입니다.
    괴팍한 할머니로 늙지 말아야지 하고요...

    • bass007 2017.07.12 1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이에 맞는 인격과 품위를 가진 분들이 가끔 있습니다.
      어느 정도만 지켜주셔도 될텐데요.
      하지만, 존경할만한 분도 많으니 다행입니다. 그런 분들이 잘 드러나지 않아서 아쉬울 뿐입니다 : )

  2. 여유만만 2017.07.13 21: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살아가면서 참으로 어려운일이 윗사람 노릇인거 같아요ᆞ가정에서나 직장에서나 사회적으로도ᆢ요즘 연령대가 높은분들을 접하면서 많은 생각을 했었어요ᆞ나이만 많은 어른이 많더라고요ᆞ
    존경받는 어른이 되는법을 알려주는 학원이라도 있음하네요ᆞ저는 바로 등록하겠어요~~

    • bass007 2017.07.14 1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무언가 하려고 하는 것이 아니라. 그냥 상식적으로만 행동을 해도 충분할 것 같습니다.
      어른들 중에 존경까지는 아니더라도, 괜찮다고 할만한 분만 있어도 좋을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