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P's : 양과자 트럭이 와서. 바로 구입. 

차나 커피와 같이 먹으면 아주 잘어울린다.

인심 좋은 아저씨는 양과자 담는 동안 먹고 싶은 것 집어 먹으라고 하신다. 


김과 땅콩 사이에서 언제나 고민한다. 

이건 자장과 짬뽕 수준의 어려운 선택이다. 


요즘은 땅콩 쪽으로 마음이 가서. 김 30% 땅콩 70%로 주문... 

맛있다 :) 



땅콩 많이요~ 



다른 것들도 맛있음. 





땅콩... 



부자가 된 기분... 



많이 파시길... 센베이( '센베이'(せんべい, 煎餅) 옆에..양과자나 전병이라고 써드리고 싶다.  


오늘도 기분이 좋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