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P's : 예나 지금이나 시계에 문제가 생겼을 때 가는 곳. 예지동. 

광장시장 맞은편에 있다. 작은 시계 가게들이 다닥다닥 붙어 있다. 

건너편에는 새로 만든 건물에 시계 가게들이 모여 있는데. 

예전부터 이쪽만 다녀서 그런지...예지동이 좋다. 

시계 도매상번영회도 이쪽에 있고..( 간판이 이쪽에 있음) 

시계 고칠일 없어도 구경하러 가기 좋은 곳...

가장 재미있는 것은 시계 사러 온 사람, 팔러 온 사람....흥정하는 것을 구경하는 것이다.

옆에 있으면 알짜 정보?를 들을 수 있다. 

이 곳이 없어질까봐 매번 불안하다. 

재개발이 중단됐다는 이야기도 있고. 곧 한다는 이야기도 있고...

그런데, 내가 만약 관광객이라면 예지동 시계골목을 아주 좋아할 것 같다. 

구경할 것 많고, 사진 찍을 곳이 많다. 

각 가게들이 사용하는 가구, 도구들을 보면 시간의 흐름이 그대로 녹아들어가 있다. 

오래됐지만, 여전히 명품인 시계처럼...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류종석 2017.06.20 01: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지동에 있던 김카메라가 충무로로 이사왔었는데 지금은 어디갔는지 모르겠네...
    처음 김카메라 갔을때의 충격이 아직도 잊혀지지 않음....
    맨 아래에서 두번째 사진...필카들 찍힌 사진에 나오는 맨 왼쪽하단의 팬탁스 줌 똑딱이는
    2003년에 나랑 같이 한달동안 유럽여행 돌았던 바로 그 모델이군...
    무선 리모컨이 있어서 아주 유용했는데...옛추억에 쩔어봐야지...

    • bass007 2017.06.20 1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필름 카메라가 느낌이 좋기는 한데...
      귀찮아서...
      필름 카메라 느낌의 스마트폰 카메라 앱이 나오면 잘 팔릴 것 같음.

  2. ㅎㅎ 2018.05.07 15: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리장 다이(?)안에 파는 시계들은 얼마정도인가요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