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번 부산여행 중 가장 맛있었던 집 중 하나...신창국밥..

이런 종류가 먹고 싶을 때 머리속에 떠오르는..

인정사정볼 것 없다  영화에서 장동건과 박중훈이 잠복근무를 하면서 연상하는 그런 국밥이다...


앗 !! -_-; 해운대 점이 있었다..-_-;

그래도 토성동 본점에 온 것에 위안을...




여기 마음에 드는 것이 개방형 주방에다가 무척 깔끔하다.


테이블도 상태 좋고...일하시는 분들도 정겹다. 

건성으로 일하는 그런 모습이 아니라서 인상적이었다.


국밥....순대만 주문할 수도 있음. 여러명이와서 순대와 수육을 같이 먹으면 더 좋을텐데 :)


느무느무 맛있다 :) 잡냄새도 없음...


김치도 나눠서 먹을 수 있게 되어 있다.


자극적이지 않으면서...살짝 그윽한 맛...


밍밍한 것 같으면서도 깔끔한 맛....


인심도 좋다.  서울로 도입이 시급하다!!!!


밥을 먹고 나와서 다시 부산역까지 쉬엄 쉬엄 걸어갔다...

라고 하려고 했지만 너무 걸으면 안좋을 것 같아서 남포동에서 지하철을 탔다. 만보계를 보니 이때 이미 2만보 가량을 걸었다.


다시 시장에 들리고...


떡볶이를 먹고 -_-;


다음에 올 때 들릴 돌고래 순두부집을 찜한 뒤에...


가려는데 여기 좀 독특한 곳이 있다...여긴 뭐하는 곳일까?


어무튼 다음에 돌고래 순두부 집에 갔다가 들려봐야겠다.


마음에 드는 음악 카페도 발견...보물찾기 하는 기분이다.


다시 남포동으로...


부산도 손내림 커피를 하는 곳이 많아지는 것 같다. 백의 원숭이 효과 같은 것인가?


프랜차이즈 커피집이 많지만 그래도 괜찮아 보이는 집들이...부산의 가게들은 하나같이 개성이 있다. 아 그렇기 보다는 서울이 몰개성이지..(앗 서울은 원래 개성인데..ㅋㅋ)


다시 비가 추적추적 내렸다...


라멘집도 찜...


에스컬레이터도 찍어보고...


이제 부산역으로 워프 할 시간....


부산역에서 다시....서울역으로 워프 준비중...


약간 숨은그림 찾기인데....저 멀리....어떤 젊은 아가씨가 지나가는 남자들을 붙잡고....어린이를 도운다고 양말을 팔고 있었다.

'짜짠~ 어린이를 도와주세요~' 라고 얘기를 하는데...왜 이걸 기억하고 있냐면...이 분 얼마전까지 사당역에서 계속 이러고 계셨다.

어린이가 자신이어도 상관은 없는데...저 아가씨 뒤에 누가 있을까봐..그건 좀 신경쓰였다..


현대차 쇼룸을 만드나보다...서울역은 한국GM인데...


이제 서울로 갈 시간이다..

아 이제 부산 갈 때는 1등석의 호사를 누려야지... :)


여기 1등석이....이런게 공짜다 :) 


아 기차를 탈 때는 웬지...사이다와 찐계란이 꼭 있어야 할 것 같은 느낌..

기차안에서는 찐계란을 팔지 않기 때문에..미리 사와야 한다.

오늘도 사진만 찍고...집으로 가져왔다.

먹지도 않을 것이지만...안하면 아쉬운 뭐....기차를 타면 해야할 것 같은 의식 같은 것이 되어 버렸다.


아 다좋은데..저 모니터 좀 끌 수 있게 해줬으면 좋겠다. -_-; 별 볼일 없는 연합뉴스만 나온다.


다행인 것이 아주 아주 느리지만...인터넷이 된다는 것 :)


잠시였지만..자리를 비운사이....

서울에는 변화가 있었다

오늘도 기분이 좋다 :)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광역시 서구 충무동 | 신창국밥 토성동본점
도움말 Daum 지도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