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남해 용문사
대한불교조계종 제13교구 본사인 쌍계사의 말사이다. 802년(신라 애장왕 3) 창건되었다. 1592년(조선 선조 25) 임진왜란 때 이 절 승려들이 승병으로 참여하여 왜군과 싸웠는데, 이 때 절이 불에 타 없어졌으며 1661년(현종 2) 학진(學進)이 인근 보광사(普光寺) 건물을 옮겨와 중창하였다. 보광사는 원효가 세운 사찰이었으나 이곳으로 옮길 때에는 폐사 직전의 상태였다고 한다. 용연(龍淵) 위쪽에 터를 잡았다고 해서 용문사라고 이름을 붙였다. 임진왜란 이후 호국도량으로 널리 알려져 숙종(재위:1674∼1720) 때 나라를 지키는 절이라며 수국사(守國寺)로 지정하였다. 또 이 때 왕실의 축원당(祝願堂)으로 삼았다. 1703년(숙종 29)과 1735년(영조 11), 1819년(순조 19), 1857년(철종 8), 1970년에 각각 중수하였다.

현존하는 건물로는 대웅전과 천왕각·명부전·칠성각·봉서루·산신각·요사 등이 있으며, 산내 암자로는 1751년(영조 27)에 세운 백련암(白蓮庵)과 염불암(念佛庵)이 남아 있다. 용문사대웅전은 정면 3칸, 측면 3칸의 팔작지붕 건물로 처마 밑에 용두(龍頭)를 조각해 넣었다. 1974년 경상남도유형문화재 제85호로 지정되었다. 용문사천왕각과 용문사명부전은 1985년에 각각 경상남도문화재자료 제150호, 제151호로 지정되었다. 한편 백련암은 용성과 성철 등 고승들이 수도하던 곳으로 경봉이 쓴 편액이 걸려 있다.

유물로는 용문사석불과 촌은집책판이 각각 경상남도유형문화재 제138호, 제172호로 지정되었다. 이 중 용문사석불은 높이 약 81cm로 고려 초기에 조성된 것이다. 임진왜란 이후 절을 중창하기 위해 땅을 파다가 발굴되었다고 한다. 촌은집책판은 조선 인조 때 학자인 유희경(劉希慶)의 시집 《촌은집(村隱集)》을 간행하기 위해 만든 것이다. 그밖에 임진왜란 때 승병들이 사용하던 대포 삼혈포(三穴包)와 숙종으로부터 하사받은 연옥등(蓮玉燈) 2개, 촛대, 번(幡), 수국사 금패(禁牌) 등이 있었으나 연옥등과 촛대는 일제강점기에 일본인이 훔쳐갔다고 한다. 절 입구 일주문 오른쪽 언덕에 9기의 부도가 있다.

[출처] 용문사 [龍門寺 ] | 네이버 백과사전 http://100.naver.com/100.nhn?docid=756695

용문사 홈페이지
http://www.yongmunsa.net/

주소 : 경상남도 남해군 이동면 용소리 868

BP's : 남해 용문사. 사실은 다른 절에 가려고 했는데 입구부터 너무 막혀서 근처에 있는 용문사로 향했다. 하지만 대타로 간 용문사는 너무 마음에 들었다.
사람들은 없었고, 고즈넉하고, 산책하기에 딱 좋았다. 그리고 여기 절 뒤에는 차 밭이 있다. 절 뒤에 올라서서 내려다보는 광경은 아주 멋졌다.
결과적으로 이 곳을 그냥 지나쳤으면 아쉬워 했을 듯.

위치 : http://maps.google.co.kr/maps?q=%EB%82%A8%ED%95%B4+%EC%9A%A9%EB%AC%B8%EC%82%AC&hl=ko&ie=UTF8&ll=34.79548,127.908325&spn=0.251203,0.527&z=12&iwloc=A

크게 보기



누군가의 소원...

기와에 소원을 쓰는 것은 좋은 생각 같다. 하지만 절 입구에서부터 기와 한장에 얼마~ 라고 써 있는 것을 보니 너무 상업적인 것 같은 느낌이..

필요한 사람은 찾아가서 부탁할 텐데...좀 더 보기 좋게 만들 수도 있을텐데..



절에 오면 기와랑 처마가 참 이쁜 것 같다.


이 글귀들 읽어보는 것도 재미있다.

영화 제작 성공을 기원하는 기와도 있었다.


담에는 초록 덩쿨들이....


이 국적 불명의 알록 달록 등 좀 바꾸면 안될까? 종교계에도 절대적으로 디자인 혁신이 필요 하다. 옛날 등이 더 이뻤을 텐데. 보관하기 쉽게 만드느라 그렇겠지만..

안 이쁘다.


멋진 지붕과 어울리지 않는 등...


참고로 용문사 경내에서는 사진 촬영이 금지다. 수양을 방해할 수 있어서 사진 촬영이 안되는 곳에는 촬영 금지라고 써 있다.

그리고 용문사 뒤에는 신기하게 녹차밭이 있다. 이게 참 잘 어울린다. 어디에 녹차밭이 있는지 찾을 필요는 없다.

절 주변을 돌다보면 차향이 나고... 그 향을 따라가면 녹차밭이 나온다..


이렇게...녹차밭이 있다. 꽤 크다..


녹차밭 구경....


보성녹차밭 경우 딱 사진 찍을 곳만 이뻤는데..

여기는 구경하는 사람도 많지 않고, 주변 산세와 너무 잘 어울린다.


한쪽에는 텃밭도 있음.


안개는 저 쪽에서 계속......


남해의 삼자....치자와 유자는 알겠는데...비자는 처음 들어 본다.

아마 남해에 이런 이름의 세자매가 있을 것 같은 예감이..


차 밭을 오래간만에 가봤는데...흠....저 안에 뱀 있을까봐 감히 들어가보지는 못하고 ...밖에서 사진만....


지붕들이 너무 이쁘다. 안개가 얼마나 빨리 움직이는지...방송국의 드라이 아이스 효과 같은...


차밭에서 누님 한컷..수안이는 형님이 보고 계심...


이런 곳에서 살면 막 건강해질 것 같다.


찻잎이 이렇게 생겼구나...


역시 TV나 사진으로 보는 것과는 차원이 다르다. 흙냄새, 바람 그리고 그 무언가까지...


장관을 잊지 않기 위해 기록으로 남긴다.


저 지붕위로 보름달을 배경으로 닌자가 뛰어다니는 상상이...-_-;

게임을 너무 많이했어...


앗 찾았다....우선호 감독님....어떤 영화인지는 모르겠지만 대박 나시길....


형님과 교대...


누님...


형님....조금만 왼쪽으로 서세요...

왜냐하면...



시간 차로 오셨지만....

두분을 합쳐 드리기 위해....

수안이는 자고 있어서 안되네요 -_-;


몸에 있는 때?를 벗기고.....


조용했던 곳....용문사를 뒤로 하고 다시 이동...


아 사진을 못찾겠는데...여기는 미국마을이다.

뭐....독일마을도 있으니 미국마을이 없으란 법 없다..

일본마을도 있다고 하는데..

브루나이 마을도 하나 만들어도 될 듯.

이렇게 타운 하우스 형식으로 짓고....펜션을 하신다.

여기 동네 들어가는데...자유의 여신상이 있다. -_-; b


뭐 이렇게만 보면 미국 서부 저 아래쪽 같긴 하다.


절대 깨지 않는....수안이..

하긴 그렇게 돌아다녔으니...


해가 지는 광경은 언제나 아름 답다. 동해는 일출....서해는 일몰...

그리고 남해는 위치에 따라서 이 두가지를 다 볼 수 있다.


남해는 참 새로운 느낌...


일어나지 않는 수안이...


여행의 힘은 이런걸까? 사실 이날 정말 많이 돌아다녔는데 별로 피곤하지 않았다.

(물론 밤에는 바로 숙면..)


이번 여행에서 아주 제 역할을 해준 내비게이션...

내비게이션은 역시 아이나비..ㅋ


그리고...광양으로 향했다...

왜? 당연히 맛있는거 먹으려고..

오늘도 기분이 좋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남해군 이동면 | 용문사
도움말 Daum 지도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